책 '제왕의 위엄' 감상

0. 그럭저럭 끝까지 볼 만은 했다.

1. 따분하네. 내 취향과는 맞지 않아서 그런 것 같다. 난 이런 식으로 인간들끼리 벌인 일에 신들 끼워넣어 설명하는 이야기를 싫어함. (간접적이고 영향도 적지만 애초에 불필요. 신화는 좋아한다. 그 당시엔 나름 치열하고 최첨단인 세계 설명이지 않았을까?) 치트키잖아. 신이라는 최강의 원인, 가정, 전제를 끼워넣으면 세상만사 설명 안 되는 일이 없어지니까. 고민할 필요도 없어지고. 큰 미스테리를 더 큰 미스테리로 덮어버리는 식. 그건... 너무 쉽고 게으르잖아. 성의 없는 거짓말엔 돈 지불하기 싫어짐. (공들여서 잘 꾸민 거짓말은 좋아함.)

2. 주요 여성 배역 배려나(예전에 사마천의 사기 초한쟁패 파트 읽다가 이거 그 시대 기준으로도 꽤나 여혐 같다? 느끼기도 했다.ㅋㅋ 여성 파트만 나오면 뭔가 어둠의 다크 억울 환장 퍼스널리티 대폭발.ㅋㅋ 공정하자면, 사마천은 여치 치하에 대해 우호적 평가를 내린 몇 안 되는 역사가이기도 하다. "비록 신하들은 괴로웠으나 백성들은 편했다. 유방 치하보다도."라는 식으로. 사기는 원래 패배자나 약자, 소외자, 비주류에게 꽤나 우호적이고 동정적이다. 자치통감과는 정반대.) 아예 여성으로 성전환시켜 쿼터를 채우는 등 현대적 접근도 눈에 띈다. 좋은 미국식 번안이네. 

3. 속편 볼 마음은 없다. 재미가 없으니.

4. 1번. 돌이켜보니 난 초한지는 철저히 유물론적 관점에서 접근한 버전을 좋아하는 것 같음. 삼국지는 또 그렇지 않은데. 왤까?